4차 지원금 '매표용' 비판에 입연 靑 "국민 어려움 보고만 있어야 하나"

청와대 전경. 매일신문 DB 청와대 전경. 매일신문 DB

청와대는 2일 20조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놓고 야권 등에서 '선거용 현금 살포'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위기극복을 위한 정부의 의지다. 선거용 행보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집합 금지·제한으로 어려움을 겪는 헬스장, PC방, 학원, 식당, 지원의 사각지대 등을 보고만 있어야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국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은 주요국이 취하고 있는 조치고, 어떤 나라는 보편 지급도 한다"며 "정부가 어려움을 겪는 국민에게 손을 내밀지 않으면 그때는 (야권이) 도대체 뭐라고 할지 궁금하다"고 반문했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15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했다. 추경안 기본 방향은 크게 ▷소상공인·고용취약계층 긴급피해지원(8조1천억원) ▷긴급고용대책(2조8천억원) ▷방역대책(4조1천억원)으로 구성된다.

이에 야권에서는 4차 재난지원금을 두고 '선거용 매표행위'라며 연일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