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시장 경선 승리' 박영선 "반값아파트 실현…文정부+민주당은 원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자발표대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자발표대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4·7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평당 1천만원대 반값아파트로 서민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앞당기는 서울시장이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박영선 후보는 1일 후보수락 연설에서 "서울시 대전환, '21분 콤팩트 도시'에 넓고 깊은 해답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영선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원팀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행복을 돌려드리겠다"며 "앞으로의 100년은 서울이 디지털경제 수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후보는 2011년과 2018년에 이어 세번째 도전 끝에 서울시장 선거 본선에 나서게 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자발표대회를 열고 박 전 장관이 후보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경선 결과 박영선 후보는 최종득표율 69.56%로, 우상호 의원(30.44%)을 이겼다.

이번 경선은 지난달 26일부터 1일까지 온라인과 ARS 투표를 통해 권리당원 50%와 일반시민 50%를 합산한 뒤 여성가산점 등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리당원 투표에서 박 후보는 5만212표(63.54%)를 얻었고, 우 의원은 2만8천814표(36.46%)에 그쳤다.

휴대전화 가상선거인단 투표에서는 박 후보가 72.48%를, 우 의원이 28.52%를 각각 득표했다.

한편, 민주당과 박영선 후보는 범여권 후보 단일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과는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사실상 합의한 상태다.

오는 2일 단일화 방식과 일정을 공식 발표하고, 현역 국회의원(조정훈) 등 공직자 사퇴 시한(8일) 전인 이번 주말 최종 결과를 발표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 측에도 8일 이전까지 단일화를 마치자고 제안했지만, 양측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논의에 진전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