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두둔하는 '친문' 김남국, 진중권에 "갈라치기 그만"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문(문재인계)에 칼을 댈 수 있는 사람이라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발언에 대해 대표적인 친문으로 꼽히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진 전 교수를 향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만물박사 진중권 선생이 이재명 지사님을 걱정해주시니 민주당의 일원으로 고맙기는 하다"며 "하지만 '갈라치기'는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 민주당은 언제나 원팀이고,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잘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25일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 집권층이 이재명 지사가 정권을 잡을 경우 '친문을 싹 갈아엎을 것'을 우려해 (지지율) 1위 주자인 이 지사를 견제하는 수준을 넘어 왕따 시키고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어 "이재명 지사의 지지율은 높지만 그에 비해 (민주당 내에서)위상이 안전한 것 같지 않다"며 "이 지사는 언제든 친문을 물갈이 할 수 있는 사람으로 여권은 이 지사에게 공포감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아가 "이런 까닭에 여권이 친문 적자 김경수 지사의 대법원 판결에 기대를 거는 한편 이 지사 왕따 움직임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민주당 일각의 경선 연기론 제기 역시 경선을 연기해서라도 김 지사를 위한 시간을 벌어놓겠다는 것으로 친문 적자에게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