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친문 엎어버릴건 국민의힘 아닌 정권 잡은 이재명"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 ,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 ,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포퓰리즘을 거의 예술의 수준으로 한다"며 "새 정권이 들어서면 친문(親文)을 싹 엎어버리고, 국정운영의 책임을 물어줄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유튜브 채널 시사저널TV와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기까지는 친문의 도움을 받겠지만, 그 이후에는 정치적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적으로 돌릴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친문 세력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친문이 잘하는 게 포퓰리즘인데, 그들이 사실 국민의힘에 대해서는 화려한 기술을 구사해도 이 지사 앞에서는 그런 기술을 구사할 수 없다"라며 "그래서 불안해하는 것 같다. 거기에 대해 공포감을 느끼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만 해도 그쪽(친문)에서 쥐고 흔들 수 있다. 실제로도 그러고 있다"며 "그런데 이 지사는 좀 다르다. 사실상 자기들에게 칼을 대는 것은 저쪽(국민의힘)이 아니라 이쪽(이 지사)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들이 이 지사에게도 한 짓이 있다. 경기지사 선거할 때 (이 지사를) 괴롭혔던 게 누구냐 하면 부엉이 모임의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었다"며 "집요하고, 치사하고, 더러운 공작을 (이 지사에게) 했다. 자기들이 한 짓이 있기에 바짝 긴장하고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이재명은 친문 적자가 아니기 때문에 이슈 파이팅을 통해서 자신을 알릴 수밖에 없다. 그래서 자꾸 거기에 의존한다"면서 "그게 당장은 도움이 될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안 좋은 방식이다. 이 지사는 편 가르기의 정수를 보여주고 있는 등 친문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편 가르기가 아니라 통합의 리더십이다. 이 시대 정신을 잘 읽어야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