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 임명 재가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매일신문DB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매일신문DB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남구준 경남경찰청장(경찰대 5기)을 경찰의 수사 전담기구인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초대 본부장으로 임명하는 인사안을 재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10분쯤 임명안을 재가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수본부장은 치안정감 급으로 임기는 2년 단임이며, 임기 시작일은 26일부터다.

경찰청은 외부 전문가를 위원장으로 한 종합심사위원회를 열고 심층 면접과 서류 심사 등을 실시, 22일 남 청장을 최종 단수 추천했다.

국수본부장은 지난달 공개 모집에 5명이 지원했는데 수사 전문가로 꼽히는 남 청장이 꾸준히 본부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렸다.

남 청장은 경찰청 형사과장과 사이버안전국장 등을 지냈고, 2018∼2019년 대통령국정기획상황실에서 파견 근무를 했다. 김창룡 청장의 경찰대 1년 후배이며,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마산중앙고 후배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