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종인에 섭섭하지 않아…뭔가 깊은 뜻 있을 것"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여의도 인근에서 당원이 직접 검증하는 '후보자 온라인 청문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여의도 인근에서 당원이 직접 검증하는 '후보자 온라인 청문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불편한 관계'에 대해 "섭섭한 감정은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아무래도 제1야당의 책임을 맡고 계신 분이니까 최우선적으로 본인 책임이 있는 조직 위주로 먼저 생각하시는 것이 당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뭔가 깊은 뜻이 있으실 거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말하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지금은 어떻게 하면 단일후보를 만들 것인가에 집중해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벌써 다 이긴 것처럼 정계개편 이야기하는 걸 국민들께서 좋게 보지 않는다. 너무 한가롭지 않나 그런 생각"이라고 말했다. '야권잘 정계개편'이나 '연립정부'에 대해 김 위원장이 "나는 연립정부라는 말자체를 이해를 못한다"고 말한 것을 의식한 듯 발언이다.

단일화에 대해서는 "야권 단일후보를 뽑는 목적 자체가 선거 승리를 위한 것이기 때문에 경쟁력을 조사하는 것이 취지에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누가 여권 후보를 이길 수 있는가 거기에 중점을 두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후보 경쟁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안 예비후보는 금태섭 후보와 단일화 방식을 경쟁력을 묻는 100% 모바일 여론조사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 후보와는 25일 유튜브 토론을 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후보와 단일화 역시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금태섭 후보와의 토론에서 이슈로 떠오른 퀴어퍼레이드의 서울광장 개최에 대해 "노출이나 성적 표현 수위가 높은 장면들에 아동이나 청소년이 무방비하게 노출되는걸 걱정하는 시민들이 많다"며 다시 한번 부정적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안 대표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성소수자 혐오세력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비판성명을 낸 것을 두고는 "그냥 무조건 색깔 칠하고 무조건 적으로 돌리는 것"이라 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