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유는 병역기피자" 국방부 장관-병무청장 한 목소리

유승준 유튜브 영상 캡처 유승준 유튜브 영상 캡처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가수 유승준(44·미국명 스티븐 승준 유)에 대해 병역면탈을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한 병역 기피자라고 비판했다.

서 장관은 23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스티브 유는 병역을 회피한 전형적 사례'라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유 씨를 '유승준'이 아닌 '스티브 유'로만 지칭한 서 장관은 "병역법 위반이자 병역 의무가 부과된 사람으로서 헌법을 위반했다"고 말했다.

모종화 병무청장도 "스티브 유는 국내 활동하면서 영리 획득하고, 입영 통지서까지 받은 상태에서 미국 시민권을 딴 유일한 사람"이라며 "(유 씨) 본인은 병역 면제자라고 주장하는데,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 청장은 "(유 씨가) 해외 출국할 때 냈던 국외여행허가신청서가 있다"며 직접 해당 문건을 들어 올리기도 했다.

이어 "신청서에 며칠 몇 시까지 미국에 다녀오겠다고 약속하고 갔다"며 "그런데 미국 시민권을 땄기 때문에 명백한 병역 기피자다"라고 말했다.

앞서 유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은 "미국 시민권 취득으로 인한 병역 면제자이지 병역 기피자가 아니다"라며 19년째 입국을 불허한 한국 정부를 규탄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