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풍부한 유동성, 부동산으로 유입되지 않게 관리"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3일 오전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3일 오전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생산적 부문으로 시중자금 유입을 촉진하되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고 23일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위기 대응 과정에서 확대된 유동성이 금융 안정을 저해하지 않도록 세심히 관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최근 주식시장에 대해 "인플레이션 우려, 중국의 유동성 회수 등 국내외 경제·금융시장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시장 변동성이 일부 확대되는 모습"이라면서 "리스크 요인 점검을 강화하며 금융시장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차관은 "정부는 경기회복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경제가 위기를 극복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통해 실물경제를 충실히 뒷받침하겠다"면서 "역할을 다한 일부 지원조치는 정상화하되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경제 회복,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해 필요한 금융 지원은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全) 금융권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조치는 현장 의견 수렴을 거쳐 논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