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값 인상·술 건강증진부담금 부과 없다”

정 총리, 논란 확산에 “사실 아니다” 해명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가 담뱃값을 8천원으로 대폭 인상하고, 술에 대해건강증진부담금 부과를 추진한다는 보도와 관련, 28일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이 확산되지 않도록 언론과 충분히 소통할 것을 보건복지부에 지시했다"며 "담배가격 인상 및 술의 건강증진부담금 부과에 대해 현재 정부는 전혀 고려한 바가 없으며 추진 계획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담배와 술은 많은 국민들께서 소비하고 계시는 품목으로 그 가격문제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충분한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며, 신중한 사회적 논의를 거쳐야 할 사안으로 단기간에 추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사실이 아니라는) 복지부의 공식적 답변이 있었음에도 보도가 지속적으로 확산됨으로써 국민 여러분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총리는 페이스 북에 "정부는 담배값 인상 및 술 건강증진부담금 부과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