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김부겸, 손 잡나?…'친문' 대응 '중도·영호남 통합' 연대 가능성

4월 재보선 후 본격 대권행보 예고…정총리 측근그룹 '분주'
丁총리 싱크탱크, 경제분야 역량 과시하기 위한 정책구상 시작
김부겸 전 장관 연대설 있지만 실현가능성 낮아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차기 대권 도전을 위한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의 연대설이 함께 거론되고 있다.

당내 주류인 이른바 친(親) 문재인 대통령 진영 대권 후보와 대등하게 겨루기 위해선 정책적으로는 중도, 지역적으로는 영호남 통합의 메시지가 필요한데 두 사람이 호흡을 맞춘다면 반향이 상당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 전 장관이 현재 차기 총리 후보로 거명되고 있고 경우에 따라선 독자적으로 대권 도전에 나설 수도 있다는 점에서 연대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최근 들어 정 총리의 대권 행을 돕는 측근 그룹의 움직임이 분주해지고 있다. 정 총리 본인은 공무원 신분이라 측근들이 나서 대권도전에 필요한 기본적인 '세간'을 마련하는 분위기다.

정 총리 측은 이미 바닥 조직을 다지기 시작했고 학계 등 각계 전문가들과 두루 소통하면서 정책구상에도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4월 7일 재보궐선거 직후로 예상되는 정 총리의 여의도 복귀와 동시에 곧바로 대선캠프를 가동할 수 있게 준비를 마친다는 구상이다.

정 총리 측 관계자는 "공식 캠프는 마련하지 않았지만 조직과 정책 구상 등 지원그룹에서 먼저 할 수 있는 일은 지금 실행 중"이라며 "설날 연휴가 지나면 본격적인 출항까지 두 달밖에 시간이 없는 셈이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특히 경제계 출신인 정 총리가 임기 중 방역에 집중하느라 주특기를 제대로 발휘를 못했다는 지적에 따라 경제분야 정책발굴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양극화 해소와 공존의 경제를 핵심 키워드로 해 균형 잡힌 경제 대통령상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 총리 측은 지난해 8월 전당대회 당시 제휴설이 돌았던 김부겸 전 장관의 도움을 구하는데도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호남 유력인사가 함께 움직일 경우 상승효과가 상당하고 김 전 장관 특유의 친화력이 득표에 결정적인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 전 장관은 정중동 행보를 유지하고 있다. 차기 총리 후보로 하마평이 도는데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도 두루 친분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김 전 장관의 대권도전 가능성도 아직 열려 있다.

김 전 장관은 24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지금은 특정 후보와 특별한 얘기를 할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