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유시민 재단 이사장 물러나라…허위 사실 유포 출처 밝혀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서울 도봉구 덕성여자대학교 행정동 대회의실에서 열린 덕성여자대학교와 구두만드는풍경 아지오트렌드 간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오후 서울 도봉구 덕성여자대학교 행정동 대회의실에서 열린 덕성여자대학교와 구두만드는풍경 아지오트렌드 간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사과한 것과 관련해 "이사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뒤늦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어떤 의도이든, 이번 계기로 그동안 자신이 보여준 아니면 말고 식의 음모론 제기와 상대방을 악마화시킨 언행이 어떤 분열과 대립을 초래하는지, 가벼운 언동을 자제하고 자숙·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선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검찰의 계좌 사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