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광진을 주민 선택도 못 받은 사람이..."…오세훈 비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 결성 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 결성 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고민정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당선되면 차기 대선을 포기하겠다'고 말한 오 전 시장의 인터뷰를 인용하며 "오랜 세월 풍파를 겪은 만큼 정치인으로서의 당당함과 기개를 보여주실 순 없느냐"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얼마 전엔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 안 하면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며 '조건부 출사표'를 던지셨다"며 "그런데 이번에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대선을 포기하겠다며 또 '조건'을 거셨더라"고 말했다.

그는 "단 한 번만이라도 조건 없는 입장을 밝힐 수는 없으시냐"며 "'대선을 깨끗이 포기한다. 향후 그 어떤 선거에도 더는 나서지 않겠다. 오로지 서울시장에 모든 것을 걸겠다' 이러실 순 없는 거냐"고 쓴소리를 날렸다.

그러면서 "무상급식을 원하던 국민들로부터, 종로구민들로부터,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여전히 조건부 정치를 하시는 걸 보며 아쉽고 또 아쉽다"며 오 전 시장의 아픈 이력을 건드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