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부 의료기관에 깜짝선물 '의료진·방역요원 진심으로 감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연말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20 기부 나눔단체 초청 행사'에 참석, 구세군 모금함에 성금을 기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연말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20 기부 나눔단체 초청 행사'에 참석, 구세군 모금함에 성금을 기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일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의료기관에 격려 선물을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문 대통령 부부가 선물을 보낸 지난 20일은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되는 날이었다.

청와대와 의료기관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부가 의료기관에 보낸 선물은 보리, 밀, 메밀, 결명자 등 청와대 안에서 재배된 4종의 곡식으로 만들어진 곡물차 세트다.

선물 상자 안쪽에는 문 대통령 부부가 곡식을 재배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녹지원 기슭에서 농촌을 생각하며 키운 우리 곡물차입니다. 추운 겨울에 따뜻한 차 한잔의 마음을 전하고자 합니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문 대통령 부부는 감사 카드도 보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아픈 분들의 곁에서 생명을 어루만져주신 의료진과 방역요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의 고귀함이 국민에게 용기를 주었듯 작은 정성이나마 잠시 따뜻한 휴식이 되길 바란다"고 적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도 매일 아침 받아보는 '코로나 상황보고서'를 언급하며 "이 보고서엔 매일 매일의 확진자와 사망자 수 같은 아픈 소식이 담겨있고, 코로나를 이기기 위한 우리의 노력이 담겨 있다"며 "적혀 있지는 않지만, 방역진과 의료진의 노고와 함께, 빼앗긴 국민들의 일상과 무너진 삶의 어려움도 읽을 수 있다. 모두들 1년 동안 정말 애썼다"고 격려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