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지지율 37%… '취임 이후 최저치'

부정 평가 1%p 상승한 54%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율이 37%까지 떨어지며 또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천 명을 상대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7%가 '긍정 평가'로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부정 평가는 54%에 달했으며, '어느 쪽도 아니다'가 4%, '모름 혹은 무응답'이 6%였다.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률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p) 하락했으며, 부정률은 1%p 올랐다.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28%)이 가장 많았다.

정당 별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주보다 1%p 하락한 33%를 기록했으며, 국민의힘은 지난 주와 동일한 23%였다. 양 당의 지지도 격차는 지난해 추석 직후 20%p에 달했으나, 이번 주에는 10%p까지 좁혀졌다. 정의당과 국민의당 지지도는 각각 5%였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