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검찰 농단' 이성윤 의혹부터 수사해야"…주호영의 일갈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직장내 양성평등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직장내 양성평등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제기된 의혹부터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직권남용이 도를 넘어 검찰 농단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이 지검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그는 "범죄를 수사하는 검사장인지 범죄를 덮는 검사 브로커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전날 김진욱 공수처장이 공수처 차장을 3~4명 복수로 제청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 입맛에 맞는 차장을 선택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법률상 제청은 반드시 한 사람을 해야 한다는 게 학자들의 거의 공통된 견해"라며 "서울 오기 전에 남태령부터 긴다는 말이 있듯, 공수처장이 차장 제청권을 이런 식으로 해석하는 것은 법 해석뿐 아니라 자세조차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