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 보선 코 앞 이낙연 가덕도서 노골적 구애

“2월중 신공항 특별법 통과” 약속…민주연구원 정책엑스포 병행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1일 오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에서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1일 오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에서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가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가덕도를 찾아 부산 민심에 노골적인 구애를 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지방행(行)으로 당 대표 취임 이후 부산에 간 것도 두 번째다. 이날부터 전국 순회 정책엑스포에 돌입한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도 첫 시작지로 부산을 선택해 힘을 보탰다.

이 대표는 가덕도 대항전망대에서 신공항 추진 예정지를 바라보며 "가덕신공항을 빨리 시작해서 빨리 완공되도록 있는 힘을 다해서 돕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덕신공항 건설 특별법 처리를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하겠다. 심의와 처리를 서두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가덕신공항을 부산의 미래라고 말하는 이유가 있다"며 근거로 3가지 이유를 들었다. 먼저 "전후방 산업을 발전시키는데 공항만큼 효과적인 것은 없다"며 "인천으로 바이오산업이 몰려드는 이유 중 하나는 공항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첨단소재부품 산업이 바로 현지에서 항공 물류를 이용하지 못하고 인천공항까지 다녀야 한다면 비용 때문에 성공하기 어렵기 때문에 항공물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울산·경남은 소재부품 산업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며 "또한 관광과 마이스산업을 위해서도 공항이 필수"라고 조언했다.

현장에서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브리핑했고, 부산시장 출사표를 던진 김영춘 전 의원·박인영 부산시 의원 등이 함께했다. 박재호·김정호 의원 등도 참석했다.

이들은 찬반투표를 해서라도 2월 임시국회 회기 중 특별법 처리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특별법에 공동발의한 의원 138명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의원 표를 더하면 과반을 너끈히 넘길 수 있다는 속내다.

이 대표는 곧바로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전국 순회 정책 엑스포 in 부산-부산의 비전을 제안한다' 토론회로 이동했다. 우원식 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이 '부산 신항만과 신공항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뒤 토론이 이어졌다.

여기서도 이 대표가 신공항 추진 의지를 재확인하자 야권에서는 "부산 보선이 급하기 급한 모양"이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법안을 다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국민의힘(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군) 의원은 집권당이 선거에 눈의 멀러 헌법체계를 뒤흔들고 있다고 개탄했다.

김 의원은 이날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건국 이후에 입법부에서 사회간접자본 입지를 특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만든 사례가 없다"며 "민주당이 아무리 선거가 급하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일이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렇게 정권을 잡았다고 해서 국가의 기틀을 마구 흔들면 나가가 산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여당이 냉정을 되찾고 공항입지는 가장 전문적인 역량을 보유한 국토교통부에 일임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대구국제공항을 지역구에 두고 있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대구 동구을)은 대구경북이 이렇게 넋놓고 있다가는 닭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될 수 있다며 대응 입법 등 나름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상황이 이렇게 급박해진다면 지역차원에서 언제든지 활용할 수 있는 카드를 쥐고 있어야 할 것"이라며 "대구경북통합신공항지원 특별법 등으로 지역의 이익을 챙길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여당이 시한까지 언급하며 강력하게 압박하고 나옴에 따라 조만간 지역 국회의원들이 대책마련을 위한 자리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