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도 사면 대상 발언, 사과 X, 지극히 순수한 얘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최근 제기된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어제인 19일 "문재인 대통령도 퇴임 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힌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사과를 요구했지만, 20일 일축했다.

그는 이날 국민의힘 서울시당 주최 행사에 참석한 후 기자들에게 "사과할 일은 없는 것 같다. 양지에 있을 때 음지를 생각하란 게 뭐가 잘못되었나. 잘못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아울러 자신의 판사 시절 경험을 들어 "재판받는 사람의 입장을 이해할 때 제대로 된 판결을 할 수 있다. 사면권을 가진 입장뿐 아니라 대상이 되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고려해 달라는 지극히 순수한 얘기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