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준·임이자, TK의원 2人 인사청문회 분투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덕담’ 일색 속 집중 질타
홍석준 "가덕도신공항법 부산 선거용"…임이자 “靑 인사, 정의 부합한가”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맥 빠진 채 진행된 가운데 홍석준(대구 달서갑)·임이자(상주문경) 국민의힘 의원이 유이(惟二)하게 고군분투했다.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청문회에서 홍 의원은 가덕도신공항 관련 입장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임 의원은 인사관을 따져 물으며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 부각에 초점을 맞췄다.

홍 의원은 "예비타당성조사나 환경영향평가 등을 생략하거나 축소하는 신공항건설촉진법 법안을 발의한 것은 부산 시장선거를 위한 정략적인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에 한 후보자는 "물류가 김해공항에서 처리되지 않아 연간 7천억원 이상의 물류비용을 감당하면서 인천공항으로 오고 있다"며 "온실가스라든지 미세먼지 역시 국가적인 부담이기도 한다"고 동문서답식 답변을 했다.

앞서 한 후보자는 지난해 11월 환경영향평가를 간략하게 하는 내용의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대표 발의해 논란을 불렀다.

홍 의원은 추가 질의를 통해 가덕도신공항의 안전·환경·비용 문제 등을 조목조목 거론한 뒤 "환경부장관 후보자로서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 후보자는 "개인 생각과 주무장관 입장은 달라야 할 것"이라며 "법적 절차를 명확히 하겠다. 전략환경영향평가까지 포함해 검토를 해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낙동강 상하류 지방 간 물 문제를 명쾌하게 해결하는 좋은 선례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는 홍 의원의 질의에는 "정부가 할 일을 미루지 않고 용역 결과에 따라 최대한 빠르게 후속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답했다.

임이자 의원은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 블랙리스트 의혹 등과 관련, "자리를 만들기 위해 잔여임기나 실적 관계없이 일괄 사표를 받았다. 청와대가 개입해 전문성이나 능력 검증 없이 인사를 하는 게 결과적 정의에 부합하느냐"고 몰아세웠다.

이어 "그럴 때는 강하게 거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제가 임명된다면 상식에 부합하게 일을 하도록 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환노위 의원들은 가습기 살균제, 기후위기 대응책 등 현안을 중심으로 한 후보자 검증에 나섰지만, 상당 시간을 '덕담'과 '칭찬'에 할애해 청문회 같지 않은 청문회 풍경을 연출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