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文, 제가 제안한 이익공유제 바람직하다 평가"

이낙연 페이스북 이낙연 페이스북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소감을 당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사상 첫 온-오프라인 회견이었지만, 흐름과 짜임새에 흠이 없었다"며 "대통령께서는 국정 전반에 걸친 다양한 질문에 솔직하고 소상하게 답변하셨다. 진정성으로 국민과 소통하신 시간이었다"고 기자회견의 형식과 내용 모두에 대해 호평했다.

이어 자신이 최근 제기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 이익공유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것을 두고도 입장을 밝혔다.

내용을 살펴보면, 자신이 불씨를 지핀 두 사안 모두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긍정적으로 언급했다는 것인데, 이는 대권 행보를 걷고 있는 이낙연 대표가 최근 사면론 등의 논란으로 떨어진 지지율을 높이고자 '친문' 등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어필하려는 맥락이 읽힌다.

그는 우선 "대통령께서는 사면에 대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고 하셨다. 대전제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고 하셨다. 대통령님의 뜻을 존중한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께서는 저의 제안으로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익공유제가 바람직하다고 평가하셨다. 그것을 강제가 아니라 자발적 참여로 시행하기를 주문하셨다. 저희 생각과 같다"며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매력적인 인센티브를 준비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대표는 "우리는 코로나19가 야기한 불평등의 심화를 총력저지할 것이다. 재정이 중심적 역할을 하되, 민간의 '사랑 나누기' 이익공유제를 병행하겠다"고 구체적인 방침도 밝혔다.

그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도, 사회의 안정과 통합을 위해서도, 코로나 불평등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고 이익공유제 시행에 의미도 부여했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재난지원금 같은 긴급지원이 중요하다. 방역 상황과 민생 실태를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며 "코로나 방역을 국민의 연대와 협력으로 선방했던 것처럼, 코로나 불평등도 공동체 정신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코로나 이후를 더 나은 미래로 만들자면 국민의 연대와 협력은 앞으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낙연 대표는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와 코로나 위기 극복이라는 역사적 소명의 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 코로나를 넘어 더 큰 도약을 이루고,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하며, 함께 잘사는 선도국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