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안잘알’ 견제구에…‘코로나 방역’으로 숨고르기

의사협과 간담 “코로나 19 백신 투명하게 정보 공개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유력주자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방역 행보로 정치 이슈와 잠시 거리를 뒀다.

그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참석, 코로나 재확산 현황과 백신접종 문제 등을 집중 점검하고 정부를 비판했다.

나경원·오세훈 전 의원 등의 출마 선언으로 국민의힘 보선 주자 윤곽이 드러난 가운데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비롯한 '안잘알'(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의 견제구가 집중되자 차별화된 행보로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간담회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투명한 정보 공개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언제, 어떤 백신이, 어느 정도가 들어오는지 매달 그 정보를 국민께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글로벌 제약사들은 백신을 연중에 얼마나 생산하고, 어느 나라로 가게 되는지 모든 정보를 다 갖고 있다"며 "대한민국 정부도 모두 다 갖고 있다. 왜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지 참 의문"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선 "시효가 지났다"며 "광범위한 지역감염에서는 실효성이 떨어졌다. 기준도 주먹구구식이라 과학적이지 않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전문가들과의 긴밀한 협의와 전담병상 및 의료 인력의 확보·관리를 통한 코로나19 극복을 역설했다.

의사 출신인 안 대표는 수세에 몰리거나 조정 국면에서 의료자원봉사로 모멘텀을 찾곤 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1차 대유행 때 대구를 찾아 궂은 땀방울을 흘리며 의료봉사를 했고, 지난 15일에는 서울광장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의 검체를 채취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