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김종인에게 '안철수 넌 안 돼' 할 권한 있나…이러다 국힘·국당 둘 다 안 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외곽 모임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정기모임에서 '어떻게 집권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연 에 앞서 김무성 공동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외곽 모임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정기모임에서 '어떻게 집권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연 에 앞서 김무성 공동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김무성 전 의원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과거에 생각한 문제점을 갖고 '넌 안 돼'라고 할 수 있는 권한이 김 위원장에게 있나"라고 반문했다.

김 전 의원은 16일 보도된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안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 결단 내린 모습을 보고 '안철수가 성장했구나' 인정해야 일이 풀린다"며 이처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김 위원장에게 반문하고 싶다. 당에 오신 지 8개월이 넘었는데, 왜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만들어내지 못했느냐"라며 "비대위원장은 공정 경쟁의 (장을 만드는) 관리 책임자다. 김 위원장이 '내 손때를 묻혀 서울시장 후보 만들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 그건 잘못된 생각"이라고도 했다.

그는 서울시장 후보 중 급부상하는 안철수 대표와 관련해 "(안 대표에게) 당에 들어오라고 하는데, 지금 그런 말을 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안 대표가 단일후보를 만들자고 했고, 지더라도 이긴 후보를 당선시키는 데 노력하겠다는 말까지 했다. 그럼 우리 당에서도 결단을 환영하고 같이 해보자고 화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 후보를 만드는 게 자신의 책무라는 김 위원장의 말도 맞다. 그러나 (국민의당과 국민의힘에서) 후보가 각자 나가면 둘 다 안 된다. 국민의힘에서 후보를 만들고 그 뒤에 안 대표와 단일화를 위한 결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전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안철수 대표의 서울시장 야권단일후보 선출 야권 후보단일화 동참 선언 후 전개되는 공방이 안타깝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라는) 큰 결단을 내려준 데 대해 크게 환영했었다"며 "다음 수순은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힘과 합당, 입당 논의가 아니라 양당의 사무총장이 만나 범야권후보단일화를 위한 룰 협상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룰과 단일후보 선출 과정에서의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킬 흥행연출을 어떻게 할 것인가? 금태섭 후보는 어떻게 참여시킬 것인가? 등에 대한 협상부터 해야지 입당, 합당 공방으로 밀당하는 모습에 국민들께서 짜증을 내지 않으실까"라며 우려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