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5인이상 모임금지 계속

헬스장·노래방·학원 등 조건부 영업 허용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일반음식점 오후 9시 이후 홀 영업 금지가 적용된 9일 오후 대구 달서구 한 식당에 손님이 거의 없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매일신문 DB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일반음식점 오후 9시 이후 홀 영업 금지가 적용된 9일 오후 대구 달서구 한 식당에 손님이 거의 없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매일신문 DB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 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2주 연장하고, '5인 이상 모임 금지' 및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유지한다.

헬스장과 노래방, 학원 등의 다중이용시설은 조건부로 영업을 허용하고, 카페와 종교시설의 운영도 완화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거리두기 조정 방침을 발표했다.

정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거리두기 단계는 2주 더 연장하고, 개인 간 접촉을 줄여 감염확산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컸던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21시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계속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헬스클럽, 학원 노래연습장 등 문 닫아야 했던 다중이용시설은 엄격한 방역 수칙을 적용하는 조건으로 운영이 재개된다"고 말했다.

이어 "카페와 종교시설 같이 방역기준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많았던 곳은 합리적으로 보완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방역지침에 대해 정 총리는 "방역의 고삐를 계속 조여 일상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는 당위론과 누적된 사회적 피로 수많은 자영업자 고통 외면할 수 없단 현실론 사이에서 깊이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