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박근혜 대통령은 죄가 없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연합뉴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연합뉴스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형이 최종 확정됐다. 2017년 4월 구속기소된 지 3년 9개월 만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인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14일 페이스북에 '대법원 최종심 입장' 이라는 글을 올렸다.

조 대표는 "​오늘은 법치사망의 날이고 대한민국 사법부의 치욕의 날이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죄가 없다. ​문재인 거짓촛불 정권의 주구 노릇을 한 사법부는 반드시 역사 진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공화당과 자유우파 국민들은 하루 빨리 박근혜대통령이 국민의 품으로 함께 하실 것을 기원한다"고 했다.

또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며 "​국민저항권을 발동하여 박대통령의 무죄석방,즉각석방 투쟁과 문재인좌파독재정권의 퇴진투쟁을 더욱 가열차게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 아직 진실과 정의가 살아 있고 국민이 살아 있음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14일 국정농단 사건 등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징역 20년형이 확정된 것에 대해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