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아니면 말고'식 무리수, 당내서도 비판 쏟아져

지지율 하락에 이익공유제, 사면론, 월성원전 삼중수소 의혹 등 잇단 무리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당정추진본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당정추진본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하락을 면치 못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익공유제, 사면론, 월성원전 삼중수소 의혹 등의 무리수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 대표는 최근 이익공유제 입법화를 거듭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많은 이익을 얻는 업종의 이익 일부를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자는 내용이다.

그는 지난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익공유제는 역사상 가장 불평등한 불황을 방치하지 않고 연대와 상생의 틀을 만들어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려는 보완적 방안이다. 민간의 자발적인 참여로 추진되는 것을 원칙으로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물론 당내에서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이익공유제 같은 '황금알 거위 배 가르기'나 주장하다가는 최악의 고용 상황은 코로나 겨울 이후에도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도 "취지는 공감하나 '자발적 참여'는 실효성의 담보가 안 된다. 압박 또는 관제기부의 위험도 있고, 이익 또는 손실의 산정도 형평성 시비 논란이 생길 여지가 크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대기업과 중소기업, 중견기업의 상생, 공급자와 소비자의 상생 등 상생 정신엔 적극 찬성하지만, 어떤 것을 제도화하려면 국민적 공감대가 먼저 이뤄진 연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이 대표는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발견된 데 대해 '원전 마피아 결탁설'을 주장, 가짜뉴스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지난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7년 전부터 제기된 삼중수소 유출 의혹이 왜 규명되지 못했는지, 누군가의 은폐가 있었는지, 세간의 의심대로 원전 마피아와 결탁이 있었는지 등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이낙연 대표가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 광우병 시즌 2가 시작됐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아니면 말고 식' 사면론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적절한 시기에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던 이 대표는 지지층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자 "당사자들의 반성이 먼저"라며 한발 물러섰다.

이 대표는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된 직후 사면론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적절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건의드리겠다고 말한 적 있다. 그에 대해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만 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