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멧돼지 ASF 전국 확산 우려… "방역 조치 대폭 강화"

김현수 장관 "양돈농장으로의 오염원 유입 우려… 매우 엄중 상황"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역 확산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역 확산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사례 확산에 따라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4일 오후 현재까지 12개 시·군에서 야생멧돼지 ASF 감염이 모두 941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울타리 설치, 수색·포획, 집중 소독 등을 통해 확산을 막기 위해 나서고 있으나 최근 광역울타리에서 62㎞ 떨어진 강원도 영월에서도 야생멧돼지 ASF가 8건 나오는 등 발생 지역이 계속 늘어나는 흐름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광역울타리 남쪽인 영월, 양양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발생함에 따라 향후 전국적으로 질병이 확산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대다수의 양돈농장이 야산 인근에 있어 농장 내로 바이러스가 들어오기 쉽고 아직 농장의 방역 여건이 취약한 데다, 봄철 번식기가 되면 야생멧돼지 개체 수가 크게 증가할 우려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중수본은 야생멧돼지의 확산을 막고 양돈농장을 차단방역하기 위한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울타리 설치·보강, 멧돼지 개체 수의 획기적 저감, 폐사체 수색·제거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해 양성개체 발생지역과 양돈농장 주변은 물론, 포획·수색에 참여하는 인력·장비 등도 철저하게 소독할 방침이다.

멧돼지 ASF 발생지역과 인근 도로·농장 진입로는 방역차·광역방제기·군 제독차 등 소독차량 196대를 동원해 매일 소독을 시행한다.

농장 내 축산차량의 출입을 최소화하고 소독·방역 시설을 보완하면서 축사 출입 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와 같은 농장방역 기본수칙을 꼼꼼하게 준수하도록 하는 등 농장 차단방역을 강화한다.

아울러 다음 달 말까지 농장 시설을 보완하고 오는 6월 말까지 중점방역관리지구에 적용되는 강화된 8대 방역 시설을 설치한다.

지난해 10월 이후 추가 발생이 없는 사육돼지의 ASF 재발병을 더욱 확실하게 막기 위해 전국을 16개로 권역화해 돼지·분뇨 등의 권역 간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야생멧돼지의 ASF가 계속 확산해 양돈농장으로의 오염원 유입이 우려되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전국 양돈농장은 소독·방역 시설을 신속하게 개선하고 축사를 출입할 때는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중수본을 중심으로 유관부처가 함께 울타리 설치 및 관리, 멧돼지 포획, 폐사체 수색·제거 및 오염지역 소독 등 방역조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과 관련해서는 "기온 급강하에 따른 가금농장 소독 미실시가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이어지고 있다. 날이 풀리고 있는 지금부터 매일 기온이 상승하는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에 농장과 축사 내외부에 대한 소독을 철저히 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역 확산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역 확산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