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 형 확정에 "사법역사의 치욕으로 기록될 것" 반발

무죄석방운동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

대법원이 14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하자 박 전 대통령 구명운동을 전개해 온 우리공화당이 강력하게 반발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이날 열린 태극기 집회에서 "사법부가 정의의 편이 아닌 거짓촛불의 편에 선 오늘의 판결은 법치의 사망 선고이자, 대한민국 사법 역사의 치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임기 중에 부정부패 사건에 가장 단호하게 대응하였고, 단 돈 1원 한푼 받지 않은 것을 국민이 다 아는데, 대법원이 국민을 상대로 사기재판을 했다"면서 "무엇이 두려워 국민을 속이고, 정의를 숨기려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조 대표는 "​3년 10개월의 악의적인 정치보복과 인신감금도 모자라 대법원마저 타락한 정치재판을 자행한 것에 대해 반드시 역사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대통령 무죄석방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