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운동' 첫 언급한 文 대통령 "우리 증시 톡톡히 지켜"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코스피 지수가 2600선을 넘어서는 등 사상 최고치를 기록것을 두고 '동학개미운동'이라는 표현을 처음 언급하며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시장을 떠받치는 힘이 됐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주식을 팔고 나갈 때 개인 투자자들이 동학개미운동에 나서며 우리 증시를 지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공매도 금지와 기간 연장, 증권거래세 조기 인하, 주식 양도세 부과 기준 유지 등 증시 활성화와 개인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부의 노력도 보탬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주식시장이 우리 경제의 회복과 성장에 대한 강한 믿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개인투자자들에게 주식 양도소득세를 부과하는 금융세재 개편안이 발표되자 이를 재검토하라고 지시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의 의욕을 꺾는 방식이 아니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우리 경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도 낙관적 전망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3분기부터 시작된 경기 반등의 흐름이 4분기에도 힘 있게 이어지고 있다. 경제 심리부터 좋아졌다"며 "경기 반등의 추세를 얼마 안남은 연말까지 이어나간다면 내년 상반기부터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충격을 회복하고 정상궤도로 진입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각 부처는 이런 긍정적 흐름이 확실한 경제반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며 "결국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길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