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잘린 윤석열 만평에…김근식 "성추행이 자연스러운 진보의 이중인식"

박재동 화백 그림. 경기신문 박재동 화백 그림. 경기신문
김근식 교수(왼쪽).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김근식 교수(왼쪽).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이 목이 잘린 윤석열 검찰총장의 만평을 그린 것이 수위가 지나치다는 온라인상 논란을 두고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30일 "미투 논란이 왜 유독 진보진영 인사들에게 많았는지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만평과 관련된 기사를 공유하며 "그들은 진보적인 아젠다와 진보적인 구호만 외치면 본인의 추하고 더러운 악행도 정당화될 수 있다는 자아분리가 익숙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26일자 경기신문 1면에 게재된 '박재동의 손바닥 아트'에는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난 당신 부하가 아니야!"라고 말하는 그림이 있었다. 추 장관은 그림에서 "소원대로"라고 답했고, 윤 총장의 목은 잘린 모습으로 그려졌다. 또 그림 아래는 '윤석렬 검찰 총장과 추미애 법무장관의 대립이 한고비를 넘었다. 자…'라고 나온다. 이는 이른바 '추·윤 갈등'과 관련, 지난 국감에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는 발언과, 최근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상대로 직무배제·징계청구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된 것으로 해석됐다. 윤 총장의 목이 잘린 그림이 온라인상에서는 표현이 지나치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와 관련, 김근식 교수는 "검찰개혁 편만 든다면 사람 목이 댕강 잘리는 만평도 전혀 죄의식이 없다"며 "성추행이 자연스러운 진보인사의 이중인식과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보인사라는 이유만으로 자신의 개인적 일탈도 이해되리라고 착각한다"며 "구호와 주장이 진보적이기만 하면 표창장 위조도 위안부 기금도 횡령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근혜를 욕하는 거라면 현직 대통령의 누드화를 국회에 전시해도 표현의 자유로 정당화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진보진영이면 진보적 구호와 주장이면, 검찰개혁 주장하면 모든 게 정당화된다"고 일갈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에서 "성추행도 검찰 탓이겠지"라며 "기소한 검찰의 목을 쳤으니 내 결백은 증명됐다!"고 비꼬았다. 해당 그림을 그린 박 화백이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러 온 후배 여성 만화가를 성추행했다며 미투 폭로가 나온 것을 두고 이렇게 말한 것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