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찾은 정세균 "안정적 대구상황, 매우 자랑스럽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8일 아침 대구광역시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초대해 격려 조찬을 하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8일 아침 대구광역시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초대해 격려 조찬을 하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대구를 찾아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쓴 지역 의료인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초청해 조찬을 함께하며 "최근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상황은 타 지역에 비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어 매우 자랑스럽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 자리에는 차순도 메디시티대구협의회장,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 최석진 대구시간호사회장, 김신우 대구시감염병관리지원단장, 민복기 대구시트윈데믹대책추진단장, 김봉옥 근로복지공단대구병원장, 최정윤 대구가톨릭의료원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2, 3월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사태가 발생할 당시 정 총리는 대구에 상주하며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지난 2~3월 확진자에 비해 병상이 부족했던 상황이 가장 힘들었지만, 근로복지공단, 국군대구병원에서 음압병상을 확충하고, 부산·경남 등 타 지역에서 대구의 확진자들을 보살펴 주어 전국이 하나가 되는 모범적인 경험을 했다"며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시민들의 품격이 어우러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전국적으로 3일째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가 나오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 승자가 될 수 있도록, 대구를 잘 방어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선수촌에 방문해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서 밀접한 신체접촉과 단체생활이 불가피한 선수촌 상황을 점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