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중국과 비핵화 노력"…왕이, 시진핑 메시지 전달 "신뢰 중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만나 중국과 함께 비핵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왕이 부장을 접견한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 역할과 협력에 감사 인사를 표한다"며 한반도 전쟁 종식 및 완전화 비핵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초부터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를 언급, "그동안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했다. 이어 양국이 가장 먼저 신속통로 제도를 시작하고 인적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한 점을 가리키며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를 만들어왔다"고 평가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계속돼 기쁘다"며 "시진핑 국가주석께 따뜻한 안부 인사를 전해 달라"고 부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년 후 한중수교 30주년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새로운 30년을 준비하는 장기적 발전 방안을 마련해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왕이 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의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도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나라로서, 서로 지지하며 우호·협력을 증진시켰다.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했고, 양국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왕이 부장은 또 시진핑 주석의 구두 메시지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면서 "시진핑 주석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우정, 상호신뢰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특별히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왕이 부장의 청와대 접견에는 대한민국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이, 중국 측에서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등 동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