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균형 뉴딜 선도기업 100개 육성

정부 비상경제회의…외식쿠폰 비대면 전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6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6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한국판 뉴딜'을 각 지역에서 주도할 선도적 중소벤처기업 육성에 적극 나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2022년까지 시·도별로 7개 안팎의 지역 유망기업 총 100개를 발굴해 R&D와 사업화 등을 중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역주력산업 기업에 투자(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 R&D(2025년까지 1조4천억원), 보증·융자(지역뉴딜 협약보증 등) 등 종합적인 지원을 제공해 '지역균형 뉴딜' 추진한다.

또 규제자유특구를 지역뉴딜 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특구 신규 지정 시 디지털·그린 등 뉴딜 관련 특구 지정을 확대할 방침이다.

3차 확산세가 가파른 코로나 19 대응을 위해선 소비쿠폰 중 외식쿠폰을 비대면으로 전환한다.

홍 부총리는 "방역단계 격상에 따른 보완 과제로 소비쿠폰 중 외식쿠폰 비대면 사용 전환 등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방역단계 완화 시 지급 재개토록 사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올라가더라도 외식쿠폰 적용 대상에 배달 앱을 포함하는 등의 방식으로 제한적으로나마 계속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고용과 관련해선 "내년 예산에 계상된 103만개 직접일자리 선제적 집행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며 "특히 이미 준비 절차를 시작한 노인일자리 사업은 최대한 연내 모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재정이 끝까지 경기보강 역할을 하도록 중앙·지방예산 이·불용 축소로 4조원 이상 추가 지출을 추진할 것"이라며 역대 최고 수준의 총지출 집행률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1년 시작과 동시에 직접 일자리 예산 등이 공백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내년 예산안의 법정기한 확정이 필요하다"며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그동안 우리 경제가 상당부분 코로나 적응력을 키워왔다고 생각한다"며 "지금은 경제를 위해 방역이 백신이다. 철저한 방역 속에 그간 키워온 적응력을 디딤돌로 회복 불씨가 이어갈 수 있도록 '조율된 스퍼트'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