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법무장관 뒤에 숨은 비겁한 대통령…책임지라"

18일 오후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와 징계 청구를 발표한데 대해 "또 비겁한 대통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정지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도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헌정 사상 초유의 충격적인 사태가 터져도 대통령은 또 숨었다"며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수장 두 사람이 이러고 있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무장관의 보고를 듣고도 대통령이 아무 말을 안했다는 것은, '그대로 하라'고 재가한 것"이라며 "그런데 이 일이 이렇게 말없이 할 일인가.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다. 징계 사유, 직무정지 사유가 있다고 봤다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말하고, 임기를 보장하지 못한 정치적 책임은 대통령이 지면 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당당하게 해임하고, 정치적 책임을 대통령이 져라"며 "부동산 대란에 코로나에, 심신이 지친 국민들이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간의 활극까지 참아야 하는 건 너무 심하지 않은가. 더 이상 비겁하지 말라"고 문 대통령을 질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