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가덕도 신공항 추진해볼 만…4대 관문 공항으로"

지난 20일 이어 22일에도 "가덕도·통합신공항 전부 다 하자" 발언
막대한 재정 투입 뒷받침되어야해 실현 가능성은 낮다는 지적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이 "가덕도신공항을 추진해도 된다"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가덕도신공항 동시 추진 방안을 연일 주장하고 있다. 대선 주자로서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을 동시에 아우르는 전략을 내세운 것으로 비치지만 중앙정부의 막대한 재정 투입이 뒷받침되어야 하는 만큼 실현가능성이 낮아 '정치적 수사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홍준표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됐지만 부산 가덕도신공항은 추진해볼 만하다"며 "부산·울산·경남 840만은 가덕신공항으로, 호남 500만은 무안 신공항으로, 대구·경북·충청 일부 800만은 대구신공항으로, 서울·수도권·충청·강원 2천800만은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4대 관문 공항 정책을 채택한다면 지역 균형 발전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혹자는 태풍의 길목이라고 가덕도를 깎아내리나 일본 간사이공항, 제주공항은 태풍의 길목이 아니던가"라며 "세계 제1의 토목 기술을 가진 우리나라가 이를 극복하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공항 정책을 4대 관문 공항 정책으로 대전환하라"고 촉구한 뒤 "고속도로, KTX에 이은 하늘길의 다극화가 대한민국 100년 미래를 내다보는 미래지향적 정책"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20일 대구 수성구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관문 공항 건설을 위해 대구, 부산, 광주(무안) 신공항 관련 공동 특별법을 일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경우, 현재 기부 대 양여 방식이 아닌 중앙정부 재정도 동시에 투입되는 방식으로 전환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