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2년뒤 전작권 전환? 시기상조…갈길 더 남아"(종합)

취임 2주년 맞아 간담회…"유엔사, 전투사령부로 회귀·비밀계획 결단코 없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유엔군사령관·주한미군사령관 겸임)이 20일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자 '임기 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예측에 대해 "시기상조(premature)"라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연합사 회의실에서 개최한 취임 2주년 기념 언론 간담회에서 "우리는 끊임없이 검증 평가를 끊임없이 하고 있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더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올해 SCM 공동성명에서 "양 장관은 전작권이 미래연합사령부로 전환되기 전에 상호 합의된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계획에 명시된 조건들이 충분히 충족돼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모든 조건이 충족되면 (전환) 준비가 된 것이라는 미 정부의 정책이나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작권 전환 시기에 대한 어떠한 정책적 입장을 전달받은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정부는 문 대통령 취임 뒤 전작권 전환 완료 시한을 정하지 않고 '조기 전환 추진'으로 정책을 조정했지만, 군에서는 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임기 내인 2022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관측이 강했다.

그러나 2022년은 물론, '조기 추진'이라는 한국 정부의 입장과도 다소 다른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그러면서도 "한미 군사 동맹은 역대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우리는 함께 한미 동맹에 최대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의사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전작권 전환 등을 둘러싸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한미 간 이견에 대한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