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별명은 '입 큰 개구리'…원희룡에 비할 바 못 됐다"

"엉뚱한 데서 해답 찾아…어설픈 남 따라하기" 비대위 비판
"黃 단식, 명분도 이유도 없어"

지난해 4월 발생한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4월 발생한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대 국회 활동 당시 '친일' 논란이 불거졌던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서울대 법대 동기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대학시절 별명이 '입 큰 개구리'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회고록 '나경원의 증언'에서 "조국은 당시 운동권으로 분류되는 인물도 아니었고, 지명도에선 원희룡에 비할 바가 못 됐다"라고 쓰면서 이같이 회고했다.

나 전 의원은 또 "'정치인 나경원'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포털사이트) 연관 검색어가 '나베'"라며 "나의 성(姓)과 일본 아베 전 총리의 성 한 글자를 섞은 악의적 조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을 비롯한 사회 지도층 인사나 셀럽을 공격하는 데 '친일 프레임'처럼 손쉽고 강력한 무기는 없다"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또 "선거에 크게 몇 번 졌다고 엉뚱한 곳에서 해답을 찾아선 안 된다. 그것은 용기가 부족한 정치"라며 "우리가 스스로 옳다고 믿는 것에 대해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대위의 행보를 비판한 맥락으로 읽힌다.

그는 "일시적인 부정적 여론과 언론의 공격에 위축돼 물러서면 그때부터 더 집요한 공격이 시작된다"며 "어설프게 남을 따라 하는 것도 방법이 아니다. 가장 우리다운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황 전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 "과거엔 때로 효과적인 수단이었고, 지금도 상대에게 부담을 주는 측면이 있다고 해도, 단식이나 삭발 같은 극단적 투쟁에 나는 부정적"이라며 "굳이 그 시점에 단식할 명분도 이유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와 관련해 "우리 정치사에 씻을 수 없는 오점"이라면서도 "탄핵 사태를 겪으며 지릴멸렬하던 우리 당에 에너지를 줬다"고 평가했다.

회고록에는 민주당 원내대표로 협상의 '카운터파트'였던 이인영 현 통일부 장관과의 일화도 담겼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려고 압박하자 당시 이 원내대표는 "북한이 앞으로도 더 많은 미사일을 쏠 것이니 지금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대답했다고 나 전 의원은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