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中 외교부장 25∼27일 방한…'바이든 시대' 대비용?

일본 거쳐 방한…26일 코로나 이후 첫 대면 한중 외교장관회담
시진핑 방한·한반도 정세 논의…미중갈등 입장 설명 가능성도

지난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사진 왼쪽). 연합뉴스 지난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사진 왼쪽). 연합뉴스

외교부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초청으로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공식 방한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왕이 부장의 방한은 지난해 12월 4∼5일 이후 약 1년 만이다.

강 장관과 왕이 부장은 그간 10차례의 외교장관회담과 3차례의 전화 통화 등을 통해 수시로 소통해 왔다. 강 장관과 왕이 부장은 26일 신종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 이후 처음으로 대면 회담 방식으로 회담을 진행한다. 강 장관은 이번 회담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협력과 양국 간 고위급 교류 등 한중 양자관계, 한반도 정세, 지역 및 국제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왕이 부장은 먼저 24∼25일 일본을 방문할 예정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각각 회담할 것으로 보인다.

고위급 교류와 관련해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양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했으나,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확산세여서 현재로선 성사가 쉽지 않아 보인다.

강 장관과 왕이 부장의 회담 내용에는 미국 행정부 교체기에 북한이 도발하지 않도록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왕이 부장의 이번 방한이 중국 입장에서는 내년 1월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대비해 미국의 동맹인 한국, 일본과 관계를 관리하는 데 방한 목적이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도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마찬가지로 강력한 대(對)중국 압박을 펼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한국, 일본과 협력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중 갈등 현안에 대한 중국 측 입장을 설명할 가능성도 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중 고위급 간 소통을 이어가게 되면서 양국 관계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