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에 먹힌 文대통령 지지율…국정수행 부정평가, 서울-TK 같아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캠퍼스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평가 비율이 대표적 보수 강세 지역인 대구경북(TK)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2018년 지방선거와 올해 총선 등 두 차례 선거에서 여권에 압승을 안겨준 서울 민심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등을 돌리는 모양새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에게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을 조사해 20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44%가 '긍정평가'를 해, 전주 대비 2%포인트(p) 하락했다. '부정평가' 응답자는 45%로 전주와 같았다. 특히 서울에서 부정여론(53%, 긍정 39%)이 두드러졌다. TK에서는 부정평가가 53%, 긍정평가 31%를 기록했다. 부산·울산·경남도 부정평가 53%, 긍정평가 39%를 보였다.

부정 평가자의 27%는 부동산 정책을 꼽았다. 이어 인사 문제(14%),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1%),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8%)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면 코로나19 대처(29%),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전반적으로 잘한다(8%) 등이 긍정평가 이유였다.

이와 함께 내년 4월 보궐선거가 열릴 서울에서 정당지지율도 여야 격차가 좁혀졌다. 서울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각각 34%, 20%로 14%p 차를 기록했다. 양당 모두 전주보다 지지율이 떨어진 가운데 민주당 낙폭(7%p)이 국민의힘(4%p)보다 커 지지율 격차가 다소 줄었다. TK에서는 국민의힘이 29%로 민주당(24%)을 근소하게 앞섰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