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文대통령 연설…자화자찬 일색, 국민 걱정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자화자찬의 표본적 사례, 진정성 제로인 연설"이라고 평가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있었던 오늘, 자신들만의 잔치를 벌이고 있는 집권 여당의 모습에서 서글픈 국민과 나라의 미래에 대한 걱정으로 눈물이 쏟아질 뻔했다"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대통령 연설은 일부 특정 진보 가장 세력을 엄호하고 그들을 재규합해 단결시키는 의도는 성공했지만 국민이 주인 된 나라, 국민이 염원한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거짓을 부끄러워하고 나라를 위해 기꺼이 자신을 헌신하겠다는 소명의식으로 무장된 공직자들로 가득 채워진 나라를 다시 꿈꾸는 것은 그저 한낱 몽상일 뿐임을 재확인 시켰다"고 했다.

안 대변인은 이날 방역의 성공 여부는 아직 논할 단계가 아니라고 꼬집었다. 그는 "대통령께서 강조하신 방역과 경제의 선방 대목만 봐도 현 정권이 얼마나 자신들이 듣고 싶은 이야기에만 함몰되어 있는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운영의 총책임자로서 현 시국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향후 이를 돌파해 나갈 결기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코로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것은 지혜롭고 위기에 강한 국민 모두의 희생과 각오 덕분"이라고 했다.

그는 "자아 성찰이 우선되어야 더 이상의 우를 막을 수 있다"고도 말했다. 또 "지금이라도 대통령께서는 오만한 칼춤을 추는 칼잡이들과 거짓 투성인 광대들, 오직 집권 연장에 눈이 어두워 국민 환심 사기에 여념이 없는 쇼맨들의 연기에 취해 마냥 여유로운 웃음을 짓고 사는 감성 대왕이 되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감성정치의 달인보다 수렁에 빠져 있는 국민과 그늘에 숨어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청년들의 애환을 마음으로 보듬고 늘 고민하는 애민 정치의 달인이 더더욱 간절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