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 특검 왜 막나" 국민의힘 '장외투쟁' 목청

주호영 "자신 있으면 특검 왜 못 하나"
대통령 시정연설 위해 국회 방문한 28일 화력 집중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이동 동선 주변으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이동 동선 주변으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8일에도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특별검사 임명 요구를 이어갔다. 특히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하는 날이라 더욱 화력을 집중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제1야당의 거듭된 특검도입 요구에도 무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이날 시정연설 사전 간담회에 불참했다. 대통령이 시정연설 등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경우 국회의장, 여야 교섭단체 대표 등과 간담회를 관례적으로 가져왔다.

김 위원장은 김은혜 대변인을 통해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특검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 데 대한 항의 표시로 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는 뜻을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공격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아침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민주당이 야당일 때 얼마나 많이 특검을 요구했느냐. 이런 사건에 특검하지 않으면, 어떤 사건에 특검이 가능한가"라며 "(여당 주장대로) 권력형 비리가 아니라면 뭣 때문에 저렇게 쌍심지를 켜고 특검에 반대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특검 관철을 위한 투쟁방식과 관련해선 원내외 투쟁을 병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민주당이 막무가내로 숫자의 힘으로 밀어붙이고 억지와 위법을 자행하면 직접 국민들에게 호소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장외투쟁 카드를 꺼내 들 수 있음을 시사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이동 동선 주변으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이동 동선 주변으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여권이) 자신 있다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하라고 하거나 특검을 하면 간단한 일"이라고 특검 수용을 촉구한 후 "우리 뒤에 국민이 있고 우리가 가는 길이 옳은 길이니 승리에 확신을 갖고 최선을 다하자"고 동료 의원들을 독려하기도 했다.

이에 검찰 출신인 김웅 의원은 "라임 김봉현한테 양복을 받은 게 우리 당이냐.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다"라며 "옵티머스가 복합기 비용 대납해준 게 우리 당이냐. 민주당 이낙연 대표다"라고 여당을 공박하며 주 원내대표에 힘을 보탰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의원총회을 마친 후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이게 나라냐', '나라가 왜 이래'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날에 이어 이틀째 개최한 '릴레이 규탄대회'였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시정연설을 위해 본회의장에 입장할 때도 근처에 도열해 특검 수사를 촉구하는 피케팅과 함께 특검도입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