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장희빈·인현왕후 한지붕 위선…文, 추미애 경질해야"

공수처는 '정권보위부' 비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을 조선 숙종때 장희빈과 인현왕후에 빗대며 "장희빈과 인현왕후를 한 지붕 아래 두는 건 위선"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직격했다. 진짜 문제는 추 장관도 윤 총장도 아닌 문 대통령이라는 것이다.

안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과 대결을 지켜만 보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태도는 잘못되어도 너무나 잘못된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은 화해할 수 있는 선을 넘었다. 혹시 문 대통령은 장관과 총장 두 사람 사이의 혼선과 갈등을 부추기고 즐기는 건 아니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과 대립으로 인한 비효율은 국민의 피해로 돌아간다며 대통령이 나서서 추 장관을 경질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윤 총장에게 했던)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하라는 당부가 진정이라면 그에 걸맞은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것은 바로 당장 추 장관을 경질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의 지휘권 발동은 명백한 수사 방해권 발동"이라며 "세상에 검찰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라는 수사지휘권도 있느냐. 사기꾼 말에 따라 춤추는 추 장관의 행태를 보면서 많은 사람이 검찰에게 비리를 뿌리 뽑으라는 것이 아니라 비리를 덮으라는 지시라고 우려하는데도 왜 대통령은 묵인하고 방조하고 있느냐"고 꼬집었다.

나아가 안 대표는 여당이 추진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도 우려를 표했다.

그는 "추 장관의 행태 그리고 이를 방치하는 문 대통령의 행태를 보면 앞으로 만들어질 공수처가 무슨 짓을 할지 뻔히 보인다"며 "정권의 입맛에 맞는 사람은 비리를 저질러도 철갑을 두른 듯 결사옹위하고, 정권의 눈 밖에 난 사람은 사돈의 팔촌까지 발가벗겨 반드시 찍어 내는 정권보위부로 군림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정권 핵심부의 비리 의혹을 옹호하고 검찰을 무력화시키는 추 장관의 망나니 칼춤을 이대로 둘지, 그를 경질해 정의를 회복시킬지 분명히 하라"며 "지금 당장 추미애와 윤석열 중에서 양자택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