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野 "월성 감사 회의록 공개" vs 與 "고발하지 말았어야지"

최재형 감사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종합 국정감사에서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회의록 공개 여부를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오갔다.

이날 국민의힘은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선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된 감사 자료 공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번 감사원 국감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이) 위원회 의결로 공개 요청을 하면 회의록이나 관련 자료를 공개하시겠다고 했다"며 "국민들이 궁금해하시는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회의록이나 관련 자료들을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지난 15일 최재형 감사원장은 "위원회에서 의결하면 저희가 수집한 모든 자료를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국민의힘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고발한 이상 회의록 공개는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송기헌 민주당 의원은 "야당이 고발인인데 고발 사건에 대해 자료를 제출하라는 것은 사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려고 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자료를 요청하실 거라면 고발을 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반대했다.

공방이 이어지자 윤호중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추후에) 좀 더 논의해보겠다"며 회의록 공개 여부를 사실상 정기국회 이후에 재논의하자고 수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