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권 갇힌 국민의힘…김종인 책임론 부각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지지율이 정체 현상에 빠지면서 김종인 비상대첵위원장을 향해 비난의 화살이 날아들고 있다.

국민의힘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20%대 박스권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 출범 이후 기본소득제 등 좌클릭 행보와 유례없이 적극적으로 호남 구애에 나서는 등 이미지 쇄신을 꾀했지만, 지지율 상승으로는 이어지지 않는 모습이다.

나아가 최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라임·옵티머스 사건, 부동산 정책 등 정부여당발 악재가 잇따라 터졌음에도 국민들에게 제1야당의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 체제를 향한 당내 비토가 빗발치고 있다.

장제원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제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게 될 것"이라며 "이기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범야권진영의 단일대오 구축이다. 첫 단추가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으로부터 선택받은 동지들을 6개월 넘게 방치하는 것은 정치를 떠나 사람의 도리가 아니다. 당권을 잡고 있는 사람들의 횡포이자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감별정치의 망령"이라며 김 위원장을 에둘러 비판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경태 의원은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지난 20일 "비대위의 한계를 많은 국민들과 당원들이 절감하고 있다. 이제 현재의 비대위로서는 더는 대안세력, 대안정당으로 기대할 수 없다"며 "비대위를 여기서 끝내자. 전당대회를 통해 대안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집단지도체제를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2일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마포포럼 강연에서 자신을 비롯해 원희룡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참여하는 원탁회의체를 꾸리자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사과할 의향을 밝힌 것을 두고도 반발의 기미가 심상치 않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은 "민주당이 김대중·노무현의 실정에 사과한 적이 있느냐"며 "그 문제는 공과를 안고 가는 역사적 사실로 남겨 두는 것이 맞다"고 비판했다.

정치권에선 김 위원장의 의지가 확고하기 때문에 대국민 사과 시점을 전후해 김 위원장을 향한 비토가 최고조에 이를 것이란 분석을 내놓는다.

김 위원장은 지난 21일 사과 의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명확하게 (과거를) 청산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조금도 (생각의) 변화가 없다"며 "현재 재판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연내에 (사과를) 할 수도 있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