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與,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 나"…고민정 "환상 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 마포포럼 강연참석 "내가 수도권 필승 후보"
고민정 "권위 스스로 세우는 것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세워줘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에서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가 오세훈"이라며 대권 도전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여전히 환상 속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2일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에 강연자로 나선 오 전 시장은 "(내가) 수도권 선거에서 필승 후보다. 수도권에서 이기면 대선은 필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저를 떨어뜨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민주당의 모습을 보셨을 것"이라며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선거 직후 '오세훈 후보가 가장 어려웠다'고 했고, 이낙연·임종석·이인영 등 민주당 거물들은 수차 광진에 왔다 갔다. 정말 나를 두려워하는구나 느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자신과 원 지사,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당내외 야권 대권 주자들이 모두 모여 원탁회의체(가칭 '국가정상화 비상연대')를 구성해 중요 사안에 대한 정리된 입장을 내고 힘을 모으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오 전 시장이 여권 주요 인사들이 자신을 두려워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고민정 민주 당의원은 "여전히 환상 속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오 전 후보가 선거에서 제게 진 후 '고민정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결이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본 적이 있다"면서 "정치 신인과의 대결에서 패배한 것이 자존심도 상하고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를 여러 번 치러본 분이기에 패배를 떳떳하게 인정하는 품격 있는 뒷모습을 기대했지만 그런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그는 "나이로도 정치 이력으로도 후배이지만 감히 고언을 드린다"며 "정치 재기를 기약하며 많은 말을 쏟아 놓으셨는데 권위는 스스로 세우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 의해 세워지는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