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의식한듯 "적의 적은 동지? 안타깝다"

훙준표 국회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훙준표 국회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22일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은 요즘 정치권의 좌파 대 우파 프레임의 중심에 자리해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대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결 구도에 대해 한마디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피감기관장으로 출석해 국민들의 시선이 집중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막바지에 다다른 이날 저녁(오후 8시쯤)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입장이라, 그 시점이 눈길을 끈다.

홍준표 의원은 "온통 대한민국 뉴스에는 문재인 정권 탄생 제1·2 공신끼리의 영역 다툼 싸움이 관심거리로 등장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당 대표로써 지난 탄핵 대선 승리의 1등 공신이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는 정치 수사에서 큰 공을 세우고 벼락 출세 해 (서울)중앙지검장 때는 소위 적폐 수사를 지휘하면서 이재수 기무사령관을 모욕 줘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하고 청와대 말단 행정관까지 싸그리 적폐로 몰아 '싹쓸이 수사'를 한 공으로 또 한 번 검찰총장으로 벼락 출세한 사람이, 지금 니전투구(泥田鬪狗, 이전투구) 식으로 서로 물어 뜯고 싸우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전투구는 '진흙탕에서 싸우는 개'라는 뜻이다. 이익을 위해 볼썽사납게 싸우는 모습을 비유하는 고사성어.

홍준표 의원이 1공신 추미애 장관에 이어 언급한 2공신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홍준표 의원은 "불 구경, 싸움 구경만큼 재미난 구경이 없다고들 하지만, 서로의 민낯을 드러내 놓고 문 정권 탄생 공신들끼리 서로 싸우는 모습은 참으로 가관"이라며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못살게 굴던 사람을 우파 대선 후보 운운하는 것도 아무런 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라고 언급했다.

이는 최근 여러 설문조사에서 범야권 지지도 1위 대선 후보로 언급되기도 한 윤석열 총장에 대한 야권의 인식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나는 그들끼리 뻘밭의 개처럼 니전투구하는 것에 대해선 아무런 관심이 없다"며 "다만 적의 적은 동지라는 모택동식 사고 방식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글을 맺었다.

'적의 적은 동지'라는 표현은 이날 국감에서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총장을 변호하는 듯한 전략으로 정부·여당을 공격한 모습도 떠올리게 만든다.

친정이기도 한 국민의힘 복당 가능성이 언론 보도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홍준표 의원의 요즘 페이스북 글 단골 소재는 야당 내지는 국민의힘이다. 이날 오전 올린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국민의힘을 의식한듯 '야당의 역할'에 대해 조언한 바 있다.

그는 "야당이 선명성을 잃고 제2중대 노릇만 한다면 국민들은 야당을 버릴 수 있다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준 우리 야당 정치사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1985년 신민당이 창당 23일만에 제1야당이 되고 관제야당인 민한당(민주한국당)은 이후 역사 속으로 사라진 사례를 들었고, "야당의 역할은 부정한 정권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를 대신하는 선명 야당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