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격 공무원 유족 "北 보다 대한민국 내 만행 더 끔찍"

北 피격 공무원 '국민 국감'…兄 "동생은 엄연한 실족 사고 실종자 신분"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관련 진실을 듣는 국민 국감'에서 사건 희생자의 형인 이래진 씨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관련 진실을 듣는 국민 국감'에서 사건 희생자의 형인 이래진 씨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8일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국민 국감'이라는 이름으로 간담회 형식의 자체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오후 국회 국민의힘 당 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희생자의 형 이래진 씨는 모두발언을 통해 "동생 문제가 아닌 국민 한 사람으로서 진실규명과 재발방지에 대한 입법화가 돼서 이런 만행이 근절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생이 북한 땅에서 비참하게 살해되기 전 행적을 알고 싶다"며 "(국가가) 왜 지켜주지 않았는지, 왜 발견하지 못했는지 묻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동생은 엄연히 실종자 실족사고의 신분이며 그 명예는 국가가 책임지고 지켜주시고 명확히 밝혀질 때까지 예우를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북한의 만행보다 대한민국 내에서 일어나는 만행이 더 끔찍하다"면서 "만약 당신의 자식들이, 동생들이 그랬다면 그런 짓거리를 할 것인지 묻고 싶다"며 희생자 월북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씨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정식 채택하려 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끝내 무산됐다. 이에 휴일인 이날 간담회 형식으로 단독 국정감사를 열었다.

국민의힘은 회의실에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않았다'고 적힌 백드롭을 내걸고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시간이 지날수록 여러 의혹이 짙어지는데, 정부여당은 여전히 월북이라는 결론에 모든 상황을 끼워 맞춰가려한다"며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국가는 제 역할을 다 했는지 따져보는 것이야말로 국회가 국민들로부터 부여받은 가장 기초적이고도 중요한 본분"이라고 말했다.

이만희 의원(영천청도)은 "해경의 자진 월북 판단은 믿을 수 없다. 북한군 총부리 앞에서 살기 위해 했을 수 있는 말을 근거로 여전히 자진 월북을 고집하고 있다"며 "대통령 종전선언 유엔연설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한 것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중근 연평도 어촌계장도 간담회에 참석해 희생자의 월북 가능성이 낮다고 증언했다.

그는 "그때가 사리 때다. 유속이 빠르다는 것"이라며 "제 생각에는 (자진 월북이) 어렵지 않았나 의구심이 간다. 연평바다를 잘 아시는 분은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