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의원 "동해·독도 해외 표기 오류 시정 더 노력해야"

"민·관·학 협력체계로 전략적인 외교 노력 필요"

안민석 국회의원 안민석 국회의원

해외 매체의 동해·독도 표기 오류를 바로잡기 위한 정부 차원의 다각적 외교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오산)이 해외문화홍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동해·독도 표기 오류 및 시정성과 현황'에 따르면 2016년 9월 '한국바로알림서비스' 개통 뒤 올해 9월까지 동해 표기 오류 신고 접수 3천972건 중 시정율은 22.3%에 그쳤다. 독도의 경우 신고된 83건 중 시정율은 31.3%로 집계됐다.

해외문화홍보원이 운영하는 한국바로알림서비스는 ▷한국과 관련해 객관적 사실과 다른 오류 ▷사실을 의도적으로 왜곡한 오류 ▷국가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오류 등을 체계적으로 시정하는 역할을 한다. 또 관련 자료·내용을 통합해 관리하고 더 효율적으로 국민과 소통하려는 서비스이다.

외교부는 2년마다 재외공관 및 해외문화홍보원 등 관계 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각국 정부 및 국제기구, 민간 지도 등의 동해·독도 표기 현황을 파악하고 시정하고 있다. 그 결과 세계적으로 동해 표기 비율이 지속해서 증가하는 성과를 내고 있다.

그럼에도 안 의원은 "접수된 오류 외에 실제 오류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국제사회가 우리 영토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