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서 옵티머스 상품 판매한 NH 십자포화

이만희 판매 과정 캐묻자 판매사인 NH증권 옵티머스 전화 온 사실 인정
야당 의원들, 판매 결정에서 외압 여부 물으면서 질타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조원대 펀드 사기 의혹을 받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상품을 판매한 NH투자증권이 농협중앙회와 계열사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16일 뭇매를 맞았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일제히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의 펀드 상품을 판매하기로 결정한 과정이 부실했다고 지적했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영천·청도)은 NH투자증권의 상품 판매된 과정을 세세히 캐물었고 의미 있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이 의원의 질문에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옵티머스 측의 상품을 접하게 된 경위 등과 관련해 "김진훈 옵티머스 고문의 전화를 받고 담당자에게 접촉해보라고 메모를 넘긴 적이 있다"고 했다. 정 사장은 지난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서는 "경영진이 금융상품 판매에 관여할 수 없는 구조로 제도화돼 있다"고 말했지만 이날 달라진 답변이 나온 것이다.

이 의원 외에도 야당 의원들은 상품 판매 결정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을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은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상품을) 하루 만에 실사해서 상품소위원회에 올리고 바로 결정했다. 외부에서의 부탁이 없었다면 어떻게 이렇게 신속하게 허위·엉터리 실사가 진행될 수 있었겠느냐"고 따졌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 역시 "이런 어이없는 투자가 어떻게 걸러지지 않았을까, 견고한 투자증권회사에서 어떻게 이걸 걸러내지 못했나 (의문이 든다). 이건 걸러내지 않은 것, 외압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여당도 거들고 나섰다.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옵티머스 관계자와 만난 NH투자증권 상품기획부장이 상품승인소위원회 위원장을 겸하고 있다는 점을 문제로 삼았다. 상품을 고르고 선택하는 사람이 같아서 제대로 된 견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는 취지다.

이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금융감독원의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반적인 제도 개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