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경위 철저히 살피라"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이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검찰 수사와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 결정이 적절했는지, 허술한 점은 없었는지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일부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펀드 투자가 적절성 논란을 야기하고 자금 투자를 위한 로비 의혹으로 이어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으로는 전파진흥원·한국농어촌공사·한국마사회·한국전력 등이 거론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 외에도 최근 배송 중 숨진 택배노동자와 관련해 주요 택배업체를 대상으로 택배 노동자의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실태를 철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처음으로 실시한 디지털 정부 평가에서 한국이 종합 1위에 오른 데 대해 "김대중(DJ) 정부에서부터 정부 차원의 노력을 상당 기간 기울인 결과"라고 평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