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무석 경북도의원 5분자유발언 “영주댐 방류 즉각 철회하라” 촉구

임무석 경북도의원이 환경부를 향해 영주댐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임무석 경북도의원이 환경부를 향해 영주댐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임무석 경북도의원(농수산위원회, 영주2)은 16일 경북도의회 제31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환경부의 영주댐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임 도의원은 "환경부가 지난 15일 오전 11시부터 영주댐 방류를 시작하겠다고 결정했다"며 "법적근거도 없고 대표성도 없는 '영주댐협의체'의 결정을 받아들인 환경부가 지역주민들을 철저히 무시했다"고 성토했다.

그는 "영주댐은 인근 안동·예천·상주 등 인근 4개 시군의 각종 용수공급 및 수력발전과 내성천 수질 개선, 홍수피해 경감 등을 목적으로 조성한 다목적댐이다"면서 "2016년 댐 본체를 완성해 놓고도 전체사업 준공을 못해 3년여 간 흉물로 방치해오다가 영주시민들의 요구로 2019년 9월 시험 담수를 시작, 이제 겨우 댐의 본모습을 찾아가고 있는데 갑자기 물을 빼라니 억장이 무너진다" 고 주장했다.

또한 "시민들이 '영주댐방류저지수호위원회'를 결성하고 환경부와 청와대를 찾아다니며 항의투쟁을 벌이고 있고 급기야 지난 5일부터는 댐 수문 아래에 천막을 치고 방류 저지 농성을 벌이고 있다"며 "도민의 고통과 아픔, 영주시민의 절규와 염원을 헤아려 방류 철회 요구에 경북도와 경북도의회가 함께해 달라"고 주문했다.

임 도의원은 "'영주댐협의체'를 해산하고 경북도민과 영주시민이 함께하는 '영주댐협의체'를 구성해 달라"며 "환경부가 내린 잘못된 방류결정을 지적하고 조속한 영주댐 준공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해 도민과 영주시민들에게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