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번 추석에는 청와대 관저에서 머물 계획

추석 맞아 29일 서울시내 전통시장 찾아 장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서훈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서훈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국민들에게 이동 자제를 당부한 만큼 청와대 관저에 머물 계획이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10분 동안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인왕시장과 바로 옆 유진상가 1층 청과물 시장을 찾아 장을 봤다. 문 대통령이 찾은 시장은 취임 전 홍은동 자택에서 지낼 당시 김 여사와 함께 자주 찾던 곳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날 이곳을 찾았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먼저 청과물 시장에서 상인들을 격려하고 과일을 구매한 뒤 김 여사가 온누리상품권으로 결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장바구니 카트를 직접 끌며 인왕시장 곳곳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점포에 들를 때마다 "요즘 경기가 어떠시냐"고 질문했다.

문 대통령은 손님이 줄고 가격이 올라 매출이 예년만 못하다는 상인들의 걱정에 안타까움을 나타냈으며, 매출이 올랐다는 한 과일상점 상인의 이야기에는 "정말 다행"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을 만난 또 다른 상인은 "정부가 추석 명절 이동 자제를 권고하면서 선물보내기를 권장한 덕분에 손님이 는 것 같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시장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이날 29만9천원어치를 구입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구입한 품목은 귤, 거봉, 사과, 밤, 쪽파, 새우, 민어, 쇠고기, 당근, 시금치, 떡, 마늘, 무 등으로 실제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는 장보기를 마친 뒤 인왕시장 내 한 식당에서 냉면으로 오찬을 했다.

이날 인왕시장 방문은 인원을 최소화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제1부속비서관과 의전비서관 등 제한된 인원만 수행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